상단여백
HOME 경제 기타
석유관리원, 석유불법 신고는 '오일콜센터'로 전화주세요
  • 온라인뉴스팀 기자
  • 승인 2019.04.21 14:18
  • 댓글 0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이 가짜석유 등 불법 석유제품 소비자 신고 전화(1588-5166)의 인지도 향상을 위해 '오일콜센터'라는 공식 명칭을 선정했다.

대국민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새로운 명칭인 '오일콜센터'는 국민에게 친근한 오일(Oil) ▲언제 어디에서나 석유관리원을 부른다는 의미의 콜(Call) ▲석유제품에 대한 모든 상담과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센터(Center)의 이미지를 부각하는 '국민공감 공공서비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석유관리원이 2005년부터 운영하는 소비자 신고 전화는 가짜석유, 정량미달 의심 신고 접수를 비롯해 석유제품 관련 다양한 상담과 애로사항을 해결해 주는 국민 서비스로 석유관리원의 업무 확장에 따라 상담 분야가 확대되면서 가짜석유 신고 전화, 석유불법유통신고전화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려왔다.

석유관리원은 명칭이 통일되지 않아 발생하는 상담 분야 등에 대한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2월 18일부터 28일까지 10일간 대국민 참여 '소비자신고 전화 네이밍 공모전'을 실시했으며, 공모작 265건에 대한 심사와 선호도 조사 등을 통해 최종 당선작을 선정했다.

오일콜센터는 소비자가 차량에 연료 주유 후 가짜석유나 정량미달이 의심될 경우 주유 영수증이나 차량 수리 명세서 등을 확보한 후 전화나 홈페이지를 통해 내용을 신고하면, 석유관리원 검사원이 신고 업소에 대한 현장검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신고자에게 알려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특히, 신고에 따라 해당 업소의 불법행위가 적발되는 경우 10만원에서 최고 1천만원까지 신고포상금이 지급된다.

작년까지 최근 5년간 연평균 3천804건이 접수돼 현장 점검이 이루어졌으며, 이 가운데 209건(연평균 42건)에 대해 포상금이 지급됐다.

석유관리원 손주석 이사장은 "이번 명칭 선정을 계기로 오일콜센터 전화번호와 소비자신고 포상금제가 잘 알려져, 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호하고 불법석유 유통근절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석유관리원은 앞으로도 국민에게 필요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webmaster@dongponews.kr

<저작권자 © 김영동포교육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