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법안발의
권미혁 의원, '지진·화산재해대책법' 개정안 대표 발의

최근 몇 년간 경주, 포항 등의 지역에서 진도 5 이상의 지진이 발생하면서 우리나라에서는 잠재적 위험으로만 여겨졌던 지진이 실생활을 위협하는 재난으로 대두되었다. 때문에 관계기관은 내진설계가 반영되지 않은 기존 시설물의 내진성능을 향상시키기 위하여 내진보강 및 내진성능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그런데 전문적인 기술을 요하는 내진성능평가 관련 분야에 경험이 풍부한 전문인력이 부족하여 내진성능평가가 효과적으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본 개정안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이 내진성능평가에 대하여 적정성을 검토하도록 하여 내진성능평가의 기술수준을 향상시키고 부실평가를 방지하도록 근거를 마련하였다.

또한 행정안전부장관은 내진성능평가에 대한 적정성 검토 결과 고의 또는 과실로 내진성능을 사실과 다르게 평가하는 등 업무를 부실하게 수행한 것으로 나타난 경우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처분권자에게 요구할 수 있도록 하였다.

권미혁의원은 “이제 지진은 국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구체적인 재난이 되었기 때문에 그게 걸맞는 안전인프라 구축이 시급하다”면서, “본 개정안으로 기존 시설물들에 대한 내진성능평가가 제대로 된 기술수준과 절차를 갖춰 추진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하였다.

이번 개정안은 권미혁 의원과 김경협, 김상희, 김영주, 노웅래, 박찬대, 서삼석, 서영교, 신창현, 심재권, 우원식, 유동수, 윤주호, 전현희, 정재호, 제윤경, 최재성 등 17인이 공동발의 했다.

정혜미 기자  webmaster@klnews.com

<저작권자 © 김영동포교육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