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무협, 중국에서 '차이나링크 인 상해' 개최
  • 온라인뉴스팀 기자
  • 승인 2019.04.28 17:15
  • 댓글 0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와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는 24일부터 6일간 중국 상하이에서 우리 스타트업과 중국 투자자를 이어주는 '2019 차이나링크 인 상해' 프로그램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무역협회는 이달 초 성공 가능성이 큰 국내 스타트업 10개사를 '차이나 맴버십'으로 선정하고 기업 특성과 희망 진출분야 등을 고려해 중국 시장 개척을 위한 1대1 멘토링을 진행해왔다.

24일부터는 이들 기업과 상하이를 방문해 텐센트, 네오플라이차이나, 상하이대학 등 액셀러레이터, 투자자, 유통기업을 대상으로 기업 설명회와 1대1 상담회를 가졌다.

또한 앞서 중국에 진출한 스타트업 가로수 이승진 대표를 만나 온·오프라인 결합(O2O) 유통 생태계 등에 대한 현지 분위기와 노하우를 전달받았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줄기세포 배지 개발 스타트업 엑셀세라퓨틱스의 정윤지 대리는 "무역협회 멘토링을 통해 중국 진출을 위한 체계적인 준비를 해왔다"면서 "덕분에 현지 투자자들과의 미팅에서도 협력 가능성을 다각도로 논의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피부 문신 프린터를 개발하는 스케치온의 윤태식 이사는 "텐센트 등 중국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해외판로 개척과 스케일업에 도전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텐센트 창업공간의 마크리 대표는 "한국 스타트업들의 뛰어난 기술력과 열정에 놀랐으며 성공적인 협력사업을 이끌어 내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무역협회와 인천창조센터는 '2019 차이나 멤버십'을 대상으로 1대1 심층 멘토링은 물론 중국 네트워크 연계, 현지 시장 진출 등을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무역협회 조상현 스타트업글로벌실장은 "스타트업이 진출하고 싶은 해외지역에서 적합한 파트너를 찾아 비즈니스 기회를 마련해주는 것이 협회의 역할"이라며 "앞으로도 해외 기업, 투자자 등과의 네트워킹 및 공동사업 발굴로 우리 스타트업의 글로벌화를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webmaster@dongponews.kr

<저작권자 © 김영동포교육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